<<해외이주화물협회, 사단법인으로 새출발 > >
2007-11-26
한국해외이주화물협회(KOROMA)가 사단법인으로 새출발 했다.

지난 9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사단법인 설립인가를 받은 이주화물협회는 이를 기념하고
단체의 재출범을 알리는 창립기념식을 14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엔 해양수산부 최장현 차관보 및 협회 차주영회장, 조명현 부회장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2005년 5월 해외이사 소비자보호를 모토로 문을 연 이주화물협회는 해외이사화물 전문
포워더 30개사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설립이후 건설교통부에 사단법인 등록을 추진했으나 한국복합운송협회와의
문제로 무산되기도 했다. 올해 5월 2기 회장단을 출범시킨 협회는 해양수산부에 사단법인화를 재추진했으며
9월 11일 정식 인가받았다.

또 범양해운과 현대해운이 올해 협회에 새로가입하기도 했다.

협회는 소비자 보호를 위해 자본금규모, 보험가입, 파트너계약등 엄격한 회원사 관리기준을 마련해놓고 있다.
때문에 30개사로 출발했던 회원사는 2기 출범과 함께 19개로 줄었다.

차주영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출범 2년4개월만에 협회가 숙원사업이던 사단법인 승격을 해양수산부로부터
허가받았다" 며 "해양수산부및 관련기관과 협의해 해외이주화물운송 약관을 표준화 및 일원화하고 세계이주화물
협회와 교류를 통해 전문복합운송시스템을 구축할수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강무현장관은 최장현  차관보가 전한 축사를 통해 "해양수산부는 해외이주화물협회와 국내물류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마련할 방침" 이라며 "해외물류거점 및 해외진출을 위한 기초자료를
전문 연구기관, 현지공관등과 공동조사해 제공하는등 우리기업들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성장할수 있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19개 회원사가 해양수산부로 부터 인증서를 수여받았으며 초대회장을 지낸 트랜스팩인터내셔널
송정섭사장이 공로패를 수상했다

(주)코리아쉬핑가제트               이경희 기자
   
이전글         다음글